사이드바 닫기 버튼 이미지 사이드바 열기 버튼 이미지

첫사랑은 그랬다

 

 

 

보고만 있어도 좋고, 생각만해도

그냥 좋았어

 

그렇게도 가기 싫었던 학교가

너로 인해 매일 설레였어

 

고백이란것도 모르고 살았던 나에게

처음 고백의 용기를 준게 너였어

 

너와 함께했던 순간부터

그냥 온통 하루가 너였어

'짧게나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의 크기  (0) 2015.05.22
첫사랑은 그랬다  (0) 2015.05.22
현실을 바라보며  (0) 2015.05.21
이미 지나버린 시간속의 너  (1) 2015.05.21

비밀글 (※비회원은 자신의글을 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