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바 닫기 버튼 이미지 사이드바 열기 버튼 이미지

이미 지나버린 시간속의 너



잡으려고 발버둥 쳐도, 안잡히는게 추억속의 너였다.

너가 떠난뒤 몇년동안, 후회와 절망 속에 살았것만, 

너는 날 잊은뒤 오래였더라.


그후 또다른 인연을 만나고, 너를 차츰 잊어갈 때쯤

비로소 알게되었다.


내가 그리워 했던건, 지금의 너가 아니라 

이미 지나버린 시간속의 너였다는걸.

'짧게나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의 크기  (0) 2015.05.22
첫사랑은 그랬다  (0) 2015.05.22
현실을 바라보며  (0) 2015.05.21
이미 지나버린 시간속의 너  (1) 2015.05.21
  1. 2015.05.20 19:58 Addr Edit Rep

    비밀댓글입니다

비밀글 (※비회원은 자신의글을 볼 수 없습니다.)